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중구 마시안ㆍ포내 마을, 어촌체험 휴양마을로 재탄생한다
인천시청 전경

인천 중구 마시안ㆍ포내 마을, 어촌체험 휴양마을로 재탄생한다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 중구 마시안 마을과 포내 마을이 어제(6일)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어촌체험휴양마을 고도화사업’ 대상으로 선정됐습니다.

‘어촌체험휴양마을’은 자연 경관이 뛰어나고 어촌을 체험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춘 마을을 대상으로 체험장과 숙박 시설 등 어촌체험을 위한 기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두 마을에는 국비 2억 원을 포함해 총 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됩니다.

시는 마시안 마을에는 해안 데크를 조성해 낚시체험과 전망대로 활용하고, 포내 마을에는 우천 시에도 사용할 수 있는 실내 체험장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시, 일하는 청년에 목돈 1천만 원 안긴다…’청년통장’ 6월 10일까지 신청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청년근로자의 목돈 마련을 돕는 ‘드림 For 청년통장’ 참여자를 오는 28일부터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