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성시, 미세먼지 제거에 팔을 걷었다.
미세먼지 제거용 살수차 운행 모습.<사진제공=안성시>

안성시, 미세먼지 제거에 팔을 걷었다.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안성시가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도로변 미세먼지 제거용 살수차 16대를 추가로 임차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로부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이 되면, 시에서 운영하는 살수・노면청소차 5대는 주요 도로변의 먼지를 우선적 제거 작업을, 이번에 임차한 16대는 미세먼지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유치원과 초등학교, 노인관련시설의 인근도로와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주요 도로에 배치돼, 도로에 쌓인 미세먼지 유발물질(노면 재비산물질 등)을 집중 제거하게 됩니다.

정상진 안성시 환경과장은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이 심화됨에 따라 노면살수차 집중 운영으로 도로변에 인접한 주요 활동공간의 미세먼지 유발물질을 제거해 시민들의 건강상 피해를 조금이라도 줄여보고자 한다”면서 “시범 운영 후 결과에 따라 확대방안을 모색하는 등 지속적으로 미세먼지에 대한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