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오늘 내항 에코누리호에서 ‘인천클린공사협의회’ 성과간담회 가져 .

인천항만공사, 오늘 내항 에코누리호에서 ‘인천클린공사협의회’ 성과간담회 가져 .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가 인천지역의 대기질 개선의 시너지 효과를 증대시키기 위해 추진한 환경개선 사업이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대폭 감축시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오늘(8일) 내항 에코누리호에서 ‘인천클린공사협의회’ 성과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인천클리공사협의회‘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오염원의 감축과 중장기적 투자를 유도하여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2016년 발족했습니다.

인천시가 주도하여 인천항만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가스공사, 수도권매립지 관리공사로 구성된 협의체 입니다.

‘인천클린공사협의회’는 지난해 441억원을 투자하여 대기오염물질 감축기반을 확대함으로써 질소산화물(NOX)은 434톤, 황산화물(SOX)은 22톤,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CO2)는 6만5천583톤과 미세먼지(PM10) 2.6톤, 초미세먼지(PM2.5) 2.4톤 등의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오염물질 저감효과를 통해 NOX는 승용차 21만7천대를 1년간 운행정지하는 효과, SOX는 벙커C유(황함량 0.3%기준) 4천872톤 연소시 발생하는 양을 감축하는 효과, CO2는 30년생 소나무 562만그루 식재 효과에 해당됩니다.

한편, 인천항만공사는 신재생에너지 도입, 선박의 육상전원공급 활성화 등 사전적․근원적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가짜 필로폰 판매업자 조사 중 진짜 마약 공급책 무더기 검거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스마트폰 채팅 어플 등을 통해 온라인상에서 가짜 필로폰을 판매해 온 이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