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대형 신축 민간건축물 ‘청소원 휴게시설’ 설치 권고
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대형 신축 민간건축물 ‘청소원 휴게시설’ 설치 권고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청소원이나 방호원 등 현장노동자의 쉼터 환경 개선을 위해 공공기관 노동자에게만 적용하는 ‘공공부문 휴게시설 관리규정’을 민간에도 권장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다음 달부터 경기도건축위원회 심의과정에서 현장 노동자 휴게시설 관리규정을 반영하도록 권고할 방침입니다.

현행 제도는 시장.군수가 30층 이상 또는 연면적 10만㎡ 이상의 건축물을 신축하는 경우 건축허가 전에 도의 사전승인을 받도록 하고 있으며, 도는 지난해 10월부터 ‘경기도 공공부문 휴게시설 관리규정 표준안’을 마련해 시행 중입니다.

표준안에 따르면, 건축주는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설치 시 ▲유해물질과 격리 ▲가급적 지상 설치 ▲1인당 1㎡ 이상.의자와 탁자를 포함해 최소 6㎡ 확보를 위해 노력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 실내 적정 온.습도와 쾌적한 공기질 유지, 적정한 밝기와 소음 수준 등 안전한 휴식 환경을 만드는데도 힘쓰도록 했습니다.

도 관계자는 “의무 규정은 아니지만 건축위원회의 권고 사항인 만큼 앞으로 건설되는 대형 건축물의 경우 현장노동자의 근무환경이 상당 부분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도는 아울러 전기자동차 활성화를 위해 건축허가 시 전기자동차 전용주차구역과 충전시설 설치 확대를 권장하도록 도내 시.군과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이번 2가지 조치에 대한 설명 자료를 31개 시.군 건축 인.허가 부서에 배포하고, 다음달 건축허가 접수분 부터 적극 반영하도록 독려할 계획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개학연기’ 투쟁 당시 지회장 사임한 한유총 인천지회 20일 정기총회…분열 조짐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가 오늘(20일) 정기총회를 열었습니다. 지난 번 개학 연기 투쟁 당시 한유총 중앙의 방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