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전주·창원·동탄 이어 송도까지’…포스코건설 시공한 송도 아파트서 ‘라돈’ 검출
<사진=수원시 제공>

‘전주·창원·동탄 이어 송도까지’…포스코건설 시공한 송도 아파트서 ‘라돈’ 검출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지난해 전국 곳곳의 아파트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건축 자재가 사용돼 이른바 ‘라돈 아파트’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측정해본 결과 포스코 건설이 시공한 인천 송도의 아파트에서도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라돈 대리석 문제가 처음 불거진 것은 지난해 10월.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전주의 한 아파트 욕실에서 기준치 10배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라돈 침대’ 공포는 ‘라돈 아파트’로 옮겨졌습니다.

경남 창원과 경기도 동탄 신도시 등에서 연이어 라돈 검출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오늘(11일), 이정미 대표는 포스코건설 본사가 위치한 송도국제도시의 한 아파트에서도 라돈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대표에 따르면 라돈이 검출된 아파트는 포스코가 시공해 지난해 10월 입주가 시작된 곳으로 2천600여세대로 이뤄진 대규모 아파트입니다.

이곳 욕실 선반에서 라돈을 측정한 결과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인 148베크렐의 4배가 넘는 666베크렐이 측정됐고, 안방에서는 3배에 달하는 437베크렐이 검출됐습니다.

문제는 건축 자재에 있었습니다.

건설업계는 브라질에서 들여오는 짙은 회색, 쥐색빛의 화강암에서 라돈이 검출되고 있다고 입을 모읍니다.

포스코건설 역시 최근 문제가 불거진 아파트들에서는 모두 이 자재를 사용했다고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같은 자재를 사용한 아파트가 인천 내에 얼마나 있는지를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등 선제적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정미 대표는 “포스코가 주민들이 측정한 라돈 검출 결과의 신뢰성 등을 이유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책임 회피로 일관한 포스코 건설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포스코 측은 주민들과 협의하고 있으며, 한 건설사만의 문제가 아닌 만큼 정부 차원의 가이드라인이 마련돼야 구체적인 대책을 세울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

“회사는 공인 인증 기관에 의뢰해 공인 인증된 장비로 12가구를 측정하기로 입주자 대표 회의와 협의한 상태입니다. 정부 등 관계부처를 중심으로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생겨야 민원이 제기된 아파트들에 대한 해결 방법이 나올 것 같습니다.”

경인방송 김경희입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인천테크노파크 ‘4본부5단2실29센터→5본부1단1실24센터’ 조직개편 예고…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조직 개편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오는 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인천TP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