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공판에 형수 증인출석…비대면으로 진행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도착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공판에 형수 증인출석…비대면으로 진행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이재명 경기지사의 9차 공판이 열린 오늘(11일) 주요 증인 가운데 한 명인 이 지사의 형수이자 친형인 고 이재선씨의 부인인 박인복씨가 출석했습니다.

박씨와 딸 이모씨는 오늘 공판에서 재선씨의 강제입원 시도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정신질환은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구민주 기자! 오늘 열린 이 지사의 공판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이재명 경기지사의 9차 공판이 오늘 오전 10시부터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렸습니다.

‘친형 강제입원’ 혐의로 진행중인 오늘 공판에는 이 지사의 친형인 고 이재선씨의 부인 박인복씨와 딸 이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관심을 모았습니다.

먼저 등장한 증인은 재선씨의 딸 이씨였습니다.

이씨는 아버지 재선씨의 강제입원 시도 사건이 발생한 2012년까지 재선씨가 정신질환 진단이나 치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내가 그동안 너네 아빠 강제입원을 말렸다. 니네 작은아빠가 하는거 너때문인줄 알아라”고 말한 통화와 관련해서는 “가장 측근인 분이 말하니 무서웠고, 협박 당하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씨 역시 “2014년 전까지 남편이 정신질환 등이 있다고 생각한 적 없다”며 “치료도 받지 않았고 의심도 들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박씨 모녀는 재선씨가 2년 뒤인 2014년 10월 터키 가족여행에서부터 이상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같은 해 11월 함께 재선씨를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지사 측은 박씨 모녀에 대한 신문 과정에서 “일반인 방청이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나올 것”이라며 비공개로 재판을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또 박씨 모녀가 이 지사와 대면 없이 증인신문을 할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고, 이 지사는 “법정 밖에서 기다리고 있겠다”며 직접 수용 의사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박씨 모녀의 증인신문 요지를 변호인을 통해 법정 밖에 있는 이 지사에게 전달했지만, 이 지사는 “특별히 물어볼 것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지금까지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개학연기’ 투쟁 당시 지회장 사임한 한유총 인천지회 20일 정기총회…분열 조짐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가 오늘(20일) 정기총회를 열었습니다. 지난 번 개학 연기 투쟁 당시 한유총 중앙의 방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