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동구, 동구환경관리 2023종합계획 추진… 2023년까지 21개사업 854억원 투자

동구, 동구환경관리 2023종합계획 추진… 2023년까지 21개사업 854억원 투자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동구는 오늘(12일) 구민 모두가 행복한 환경도시 동구를 비전으로 하는 동구환경관리 2023종합 추진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동구환경관리 추진계획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국·시비 10억원, 구비 15억원, 민자(기업체) 829억원 등 총 854억원을 투자해 21개 역점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우선 현대제철㈜, 동국제강(주), 두산인프라코어(주) 등 3개사에서 환경, 미관, 조경 사업에 5년간 804억원을 투자해 선도적으로 친환경 공장단지 조성 프로젝트를 가동할 계획입니다.

또 중·소형 배출사업장 20개소를 선정해 특별 관리를 통해 친환경 공장을 만들어 나갈 방침입니다.

비산먼지 문제 발생의 근거가 될 수 있는 북항 고철부두는 CCTV 모니터링과 풍속감시시스템 운영으로 근원적인 감시·관리 체계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시행하는 드론을 이용한 대기환경 모니터링 사업은 올해 비예산 시범사업을 통해 얻어진 결과와 성과를 토대로 내년부터는 예산투입 등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특히 2020년부터 매년 6월 5일 환경의 날에는 현대, 동국, 두산 등 대형3사 주관으로 기업인과 구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환경보전의식을 높이고 화합과 소통의 한마당을 만드는 희망음악회 개최를 검토 중 입니다.

이밖에 실효성 있는 환경 관련 조례의 제정을 통해 구민의 건강권을 확보하는 등 미세먼지를 비롯 공사장 소음·먼지, 실내공기질, 자동차 공해, 석면 등 환경안전관리에도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구는 시행원년인 올해에는 각종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고 2020년부터 2022년은 사업에 대해 속도를 내어 2023년은 성과 분석과 평가를 통해 새로운 5개년을 준비한다는 방침입니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동구환경관리 5개년 계획은 깨끗한 환경만이 동구의 미래라는 각오로 그 중요성과 당위성에 입각하여 기획하게 됐다”며 “기업의 자발적인 환경경영과 구의 정책 집행력을 기반으로 동구 대기환경이 개선되고 호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시, 도화지구 악취 규명위해 집중모니터링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지구의 악취 원인규명을 위해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이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합니다. 오늘(24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