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북부 10개 시·군 홍보전략회의 개최… 북부 특성에 맞는 전략적 홍보 활동 추진
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사진= 경기도>

경기도-북부 10개 시·군 홍보전략회의 개최… 북부 특성에 맞는 전략적 홍보 활동 추진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가 평화시대를 맞아 경기북부 10개 시·군과 함께, 경기북부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전략적 홍보 활동을 추진합니다.

경기도는 오늘(13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북부 10개 시·군 홍보부서 관계자들과 함께 ‘경기북부 홍보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전략적 홍보를 위한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했습니다.

이날 회의는 도와 북부 10개 시·군이 지난해 11월 체결한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의 일환으로 정상균 균형발전기획실장, 김효은 평화대변인, 조창범 언론협력담당관, 인치권 홍보미디어담당관, 북부 10개 시·군 홍보과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평화시대의 도래로 경기북부가 새로운 발전의 계기를 마련한 만큼, 북부 도민들을 위한 정책·사업, 북부를 대표할 만한 문화·관광·축제 등을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우선 IPTV, 옥외전광판, 유튜브, SNS 등 경기도와 시군이 보유한 홍보 인프라를 공유해 경기북부 관련 주요 현안을 적극 홍보해 나가는 협력 시스템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주기적으로 홍보 실무자들이 직접 각 시·군청을 순회하거나, 지역축제나 현안지역을 방문해 ‘현장 토론회’를 실시하는 등 보다 실질적인 논의와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데 뜻을 함께했습니다.

정상균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어도 수혜자인 도민이 모르고 참여를 하지 않으면 결국 무용지물”이라며 “도와 시군이 협력해 경기북부를 알릴 좋은 아이템을 적극 발굴해 효과적 홍보전략을 수립, 실행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