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지역 A형 간염 환자 급증…작년 대비 50%↑
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지역 A형 간염 환자 급증…작년 대비 50%↑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올들어 ‘A형 간염’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도민들의 각별한 건강관리를 당부했습니다.

지난 2월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1군 감염병 280건 중 93%가 넘는 262건이 A형 간염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발생한 174건보다 88건 증가한 것으로, 전국 발생건수 1천16건의 25.8%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도는 이 처럼 A형 간염이 확산되고 있는 것은 20~40대 젊은층의 항체보유율이 낮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도는 손씻기와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먹기를 실천하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A형 간염은 주로 감염된 환자의 분변에 오염된 손이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 감염된 환자의 혈액 등을 통해 전염되며, 발열.두통.권태감.복통.황달.간 수치 상승 등의 증상을 보입니다.

감염 후 평균 15일~50일의 잠복기를 거치며, 황달 또는 간수치가 상승하는 등 증상이 발생한 이후 1주일 간 전염력이 가장 높아 유증상자에 대한 격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조정옥 도 감염병관리과장은 “본래 A형 간염은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감염되는 질병이지만 생활환경이 개선된 현재에도 항체보유율이 낮은 20~4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백신접종과 개인위생 준수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가평·양평 등 6개 시군에 2024년까지 4천123억 투입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가 상대적 낙후 지역인 가평과 양평, 연천 등 6개 시·군에 향후 5년간 4천억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