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현대제철, 외부진단 도입 등 안전시스템 전반 개선책 마련한다… 모든 근로자에 동일한 안전기준 적용

현대제철, 외부진단 도입 등 안전시스템 전반 개선책 마련한다… 모든 근로자에 동일한 안전기준 적용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현대제철이 사업장 안전 강화를 위해 외부 안전진단을 받는 등 안전관리시스템 전반에 대한 개선을 추진합니다.

현대제철은 어제(14일) 무재해 사업장 조성을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자문단 설립 등의 내용을 담은 종합 안전대책을 수립·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제철은 산업안전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안전자문단을 구성, 안전 전반에 관한 조언을 구할 계획입니다.

안전자문단 설립은 국내 산업계에서 흔치 않은 시도로 안전에 대한 회사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외부 전문기관을 선정해 종합적인 안전진단을 받을 계획입니다.

또 사업장 내에 근무하는 직영, 협력, 외주업체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사업장의 잠재적 위험요소를 발굴·개선할 방침입니다.

기존에 직영, 협력, 외주업체 각각의 기준에 따라 운영되던 안전관리시스템을 일원화해 모든 근로자에게 같은 안전기준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전문가와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수립하고 철저한 시행을 위해 엄격히 관리·감독할 계획입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모든 근무자가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고 있다”며 “안전에 대한 차별 없는 작업장 구축을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가짜 필로폰 판매업자 조사 중 진짜 마약 공급책 무더기 검거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스마트폰 채팅 어플 등을 통해 온라인상에서 가짜 필로폰을 판매해 온 이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