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남동구, 위기가구 전수조사 벌여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민간후원으로 총 539건 2천844만원 지원

인천 남동구, 위기가구 전수조사 벌여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민간후원으로 총 539건 2천844만원 지원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시 남동구가 취약계층 사례관리대상자를 위한 ‘맞춤형 복지정책’을 시행합니다.

15일 구에 따르면 지역내 취약계층 사례관리대상자 전수조사를 지난 1월 24일부터 2월 28일까지 36일간 실시했습니다.

사례관리대상자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연계‧제공하고, 문제상황을 조기에 발견해 주민의 삶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조사 대상은 총 251가구로 실제 조사에선 전체의 90%인 226가구를 직접 방문조사했으며, 이 중 32%인 73가구는 개인별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연계해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또 68%인 153가구는 고난도 복합문제 사례관리가구로 향후 지속적인 서비스 연계와 제공 및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조사기간 중 사례회의를 총 44회, 상담은 357건, 서비스연계는 461건을 했으며, 특히, 민간후원을 통한 연계의 경우 총 539건에 2천844만원을 지원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역 인적안전망 구축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복지통장 교육을 20개동에서 총 22회 실시해 위기가구 발굴 등 이웃주민에 대한 관심을 독려하기도 했습니다.

구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통합사례관리사업을 추진해, 저소득 복합문제가구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 연계와 제공으로 개인의 상황과 특성에 맞는 복지정책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테크노파크 ‘4본부5단2실29센터→5본부1단1실24센터’ 조직개편 예고…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조직 개편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오는 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인천TP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