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감염병 역학조사 ‘현장중심형’으로 개편
감염병 역학조사 모습. <사진= 경기도>

경기도, 감염병 역학조사 ‘현장중심형’으로 개편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감염병 역학조사 활동체계를 ‘현장중심형’으로 개편했습니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권역별 현장책임반 활성화 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계획은 ▲역학조사관과 보건소 간 협조체계 강화 ▲일일 감시시스템 개선 ▲시.군 담당자 역량강화 등을 핵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우선, 법정감염병이 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발생하고 있는 점과 현장 인력 부족 현상 등을 고려해 현장책임반 인원을 57명에서 60명으로 확충했습니다.

또, 8개반으로 구성된 ‘현장책임반’은 역학조사관을 중심으로 관할 구역에 상관없이 신속히 현장대응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시.군, 지원단 간 협조체계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외에도 보건소별 자체 감시시스템 구축과 보건소별 정보제공범위 확대 등을 통해 일일감시 시스템 기능을 개선하고, 감염병에 가장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군 담당자들의 역량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조정옥 도 감염병관리과장은 “높은 수준의 감염병 감시체계가 구축됐다 하더라도 현장에서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면 제대로 된 대응이 이뤄질 수 없다”며,

“이번 현장중심형 개편을 통해 보다 효율적인 감염병 대응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도 감염병 발생 건수는 지난 2016년 2만5천811명, 2017년 3만9천931명, 지난해 4만4천43건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개학연기’ 투쟁 당시 지회장 사임한 한유총 인천지회 20일 정기총회…분열 조짐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가 오늘(20일) 정기총회를 열었습니다. 지난 번 개학 연기 투쟁 당시 한유총 중앙의 방침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