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상당수 결혼 이주여성 ‘소수어’로 차별?…경기도내 통.번역사 ‘태부족’
2017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 현황 통계 분석결과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상당수 결혼 이주여성 ‘소수어’로 차별?…경기도내 통.번역사 ‘태부족’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국내로 이주해 오는 외국인이 매년 증가하면서 다문화 가정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들 다문화 가정에겐 가장 절실한 것이 언어소통 문제일 텐데요.

하지만, 행정기관을 방문하면 언어장벽의 간극은 더 크다고 합니다.

조유송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5년 전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이주해 온 빌레스제니씨는 남편의 외도로 이혼 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주변에는 제대로 상담해줄 사람이 없어 직접 하나하나 찾아 나서야 합니다.

[인터뷰 / 필리핀 이주민 빌레스제니 씨]

“애기, 가족 생각하면 열심히 해야 하는데.. (필리핀) 친구는 남편이 생활비를 안주고 때리고 하니까. 욕하고 이렇게 하니까 필리핀 도망갔어요.”

현장에서 이들을 돌보는 사회복지사들은 이 같이 갈등을 겪는 다문화 가정이 늘고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 사회복지사 강정자 씨]

“얘기할 데가 없잖아 쟤도. 근데 그걸 해주는 사람이 없으니까. 이런 일에 모두가 외국인이니까 업신여기고 나오는 거에요.”

문제는, 도내에 마련된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내에 이들 결혼이민자를 돕는 통.번역사가 매우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실제 도내 31개 시·군 센터의 대부분은 중국어와 베트남어만 지원할 뿐 다른 국가 언어를 지원하는 곳은 드뭅니다.

이들 두 국가를 제외하고는 말 그대로 ‘소수어’로 차별받고 있는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전문성을 갖춘 체계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 장한업 이화여대 다문화연구소장]

“중국어, 베트남어 이외에 다른 언어들이 비록 비율은 낮지만, 그 사람들이 한국어로 된 정보 제공을 받지 못해서 사회 통합에 있어서 상대적으로 불리한 차별을 받고 있다. 현실은 순차적으로 할 수밖에 없다. 가능한 한 확대하는 것이 좋겠다.”

2017년 기준 국내거주 외국인은 186만여명.

이 가운데 경기도에서 살고 있는 외국인은 모두 60만여명으로, 전국의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가장 많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Usong@ifm.kr

Check Also

대학 전문 역량으로 지역사회 발전 꿈꾼다…인천대, ‘인천 공공성 플랫폼’ 출범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국립 인천대학교가 지역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인천 공공성 플랫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