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해야”<경기연>
경기연구원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해야”<경기연>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탄소를 대체하는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을 위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수소경제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김군수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수소경제의 현재와 미래 전망을 살펴보고, 경기도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제안한 보고서 ‘경기도 수소경제 미래를 생각하다’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초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고, 경기도는 정부의 로드맵에 적극 대응해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 3천대, 수소충전소 27기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 경기도의 수소차 보급은 7대에 불과하며 수소충전소는 연구용만 3곳 있을 뿐 일반인이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충전소는 없습니다.

또 서울, 부산, 충남 등 다른 광역시.도에서는 국비 외의 수소차 구매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경기도는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습니다.

김군수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는 미세먼지가 심각하고 다른 시.도에 비해 자동차등록대수가 가장 많은데도 수소경제 실현에 소극적으로 대응해 왔다”며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을 지원하기 위해 도비 보조금을 신설.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는 ▲경기도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 촉진 위한 지원체계 구축 ▲경기도 에너지비전 2030 목표 달성 위한 수소에너지 활용전략 마련 ▲경기도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 등을 제안했습니다.

연구원에 따르면, 오는 2050년 수소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2천800조 원의 부가가치와 3천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전체 에너지수요의 18%를 수소에너지가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우리나라도 70조 원의 부가가치와 60만 개의 신규일자리가 창출되며 수소전기차의 연간 매출액은 25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대학 전문 역량으로 지역사회 발전 꿈꾼다…인천대, ‘인천 공공성 플랫폼’ 출범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국립 인천대학교가 지역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인천 공공성 플랫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