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동두천 빈집 실태조사…통계청 자료와 10배 이상 차이 왜?
동두천시에 위치한 빈집 모습. <사진= 경기도>

동두천 빈집 실태조사…통계청 자료와 10배 이상 차이 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통계청의 빈집통계와 사람이 거주하지 않는 실제 빈집과의 차이가 10배 이상 차이가 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동두천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3월까지 전기.상수도 사용량이 없는 주택 407호를 빈집으로 추정하고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 44.2%인 180호를 최종 빈집으로 판정했습니다.

이는 2018년 통계청이 공표한 동두천시 빈집 2천838호의 16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도내에서 빈집 실제 실태조사를 완료한 것은 동두천시가 처음입니다.

이 같은 차이는 1차 조사를 끝낸 평택과 김포시에서도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 지자체는 전기사용량이 없는 주택을 빈집으로 추정하고 1차 현장조사를 실시했더니, 평택시는 조사대상 1천207호 가운데 26.6%인 321호, 김포시는 305호 가운데 30.8%인 94호가 빈집으로 확정됐습니다.

통계청 통계는 평택시는 2만2천741호, 김포시는 4천604호의 빈집이 있다고 표시돼 있습니다.

도는 이 처럼 통계치와 실제 빈 집 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빈집에 대한 정의가 다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통계청은 조사시점 기준에 사람이 살지 않는 주택을 빈집이라고 표시하는 반면, 특례법은 1년 이상 아무도 거주하지 않은 주택을 빈집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도는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도내 실제 빈집수를 1만~1만5천호 정도로 추정했습니다.

도는 앞으로 빈집실태조사를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경기도시공사와 협업을 통해 빈집을 임대주택이나 창업공간, 주차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기획-①]장애인 소외.차별 철폐 현실은(?)..재난 분야는 여전히 ‘예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내일(20일)은 장애인의 날이 제정된 지 39년이 되는 날입니다. 매년 이 맘때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