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7번째 지방국세청’ 인천지방국세청, 오늘(3일) 개청…”맞춤형 세정서비스 제공”
3일 오전 10시 남동구 구월동 인천지방국세청사 앞에서 열린 개청식 모습. <사진=인천시>

‘7번째 지방국세청’ 인천지방국세청, 오늘(3일) 개청…”맞춤형 세정서비스 제공”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인천지방국세청이 오늘(3일) 문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나섰습니다.

전국에서 일곱번째로 생긴 지방국세청인데, 지역내 인구나 조직 규모를 볼 때 서울과 중부, 부산청에 이어 네번째로 큰 규모입니다.

김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지방국세청은 오늘 오전 10시, 남동구 구월동 청사에서 개청식을 열었습니다.

개청식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남춘 인천시장 등 60여명의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인천국세청은 지난 1999년 경인·중부지방국세청이 통합한 후 20년 만에 들어선 일곱번째 지방청입니다.

인천과 김포, 부천 등 인천권과 고양과 파주, 의정부 등 경기북부권을 관할하는 인천국세청은 관내 인구 704만명, 직원은 2천100여명에 달해 전국에서 네번째로 큽니다.

지난해 기준 세수도 15조 8천억원으로 서울과 중부, 부산, 대전청에 이어 다섯번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동안 인천과 경기북부권에 인구가 늘어나고,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세정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지방국세청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았습니다.

한국지엠과 SK인천석유화학 등 8개의 대기업이 인천에 머물면서 기존에 인천지역을 관할해온 4개 세무서가 세정민원 모두를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 됐기 때문입니다.

인천국세청을 책임지게 될 최정욱 초대 인천국세청장은 인천에 맞는 세정 서비스 제공을 약속했습니다.

최 청장은 “지역경제 성장 동력이 극대화 될 수 있도록 맞춤형 세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납세자의 권리보호와 세정지원, 근로장려금 지급 등 복지세정 업무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납세자의 성실신고 지원 기능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조직적이고 지능적인 탈세에 법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는 인천 국세청.

지역 경제 발전과 세정 질서 확립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김경희입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인천시교육청, 학교·마을 공간혁신 방안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 성료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마을교육공동체의 관점에서 학교와 마을의 공간 혁신 방안을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을 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