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지역 유통 화장품 살균.보존제로부터 ‘안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지역 유통 화장품 살균.보존제로부터 ‘안전’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내에 유통되는 화장품이 피부염이나 알러지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살균.보존제’로부터 안전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11월까지 모두 3차례에 걸쳐 도내 유통 화장품 50개 제품을 대상으로 총 14종의 살균.보존제 성분 함유량을 검사한 결과, 제품 모두 ‘화장품 안전기준’이 규정한 배합한도 이하로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검사는 크림 18종, 로션 5종, 세럼 11종, 스킨 16종을 대상으로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GC를 이용한 살균.보존제 성분 동시분석법’이 사용됐습니다.

조사 결과, 모두 29종의 화장품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난 페녹시에탄올 성분 함유량은 최대 0.19% 수준으로, 기준치 1%의 5분의 1에도 미치지 않았습니다.

총 24종의 화장품에 포함된 클로페네신 함유량도 최대 0.28% 수준으로 기준치 0.3%를 초과하지 않았으며, 일부 화장품에 포함된 메틸파라벤, 프로필파라벤 등의 성분도 모두 적합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접촉성 피부염이나 알러지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살균.보존제 성분 확인을 통해 피부 자극에 민감한 도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검사를 통해 도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대학 전문 역량으로 지역사회 발전 꿈꾼다…인천대, ‘인천 공공성 플랫폼’ 출범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국립 인천대학교가 지역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인천 공공성 플랫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