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찰, ‘마약 혐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체포
마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자 외손녀 황하나씨가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압송됐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경찰, ‘마약 혐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체포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오늘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늘 오후 1시 45분쯤 황 씨가 입원해 있는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황 씨를 체포했습니다.

황 씨는 경기남부경찰청에 도착한 뒤 고개를 숙인채 별다른 말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부터 황 씨의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 중이었습니다.

수사 내용에는 지난 2015년 서울 종로경찰서가 수사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필로폰 투약 혐의와 함께 다른 마약 관련 혐의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황 씨는 지난 2015년 9월 강남 모처에서 A씨에게 필로폰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수사를 받았습니다.

당시 종로경찰서는 별다른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며, 이후 황 씨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대학 전문 역량으로 지역사회 발전 꿈꾼다…인천대, ‘인천 공공성 플랫폼’ 출범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국립 인천대학교가 지역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인천 공공성 플랫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