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열흘 남은 ‘M버스’ 폐선…시-국토부 여전히 책임 떠넘기기
광역급행버스 'M버스' <사진제공=연합뉴스>

열흘 남은 ‘M버스’ 폐선…시-국토부 여전히 책임 떠넘기기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 송도와 서울을 잇는 ‘M버스’ 2개 노선이 폐선을 예고하면서 시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출퇴근 교통 대란 우려까지 나오고 있지만 인천시와 국토부는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입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광역급행버스 ‘M버스’ 2개 노선을 운영 중인 이삼화관광은 지난달 해당 노선 운영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적자가 쌓였고, 7월부터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되면 운영이 더 어려워질 것이란 이유입니다.

송도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은 당장 출근길이 걱정입니다.

가뜩이나 대중교통 수단이 부족한 마당에 기존 노선마저 사라진다는 불만이 터져 나옵니다.

[인터뷰 – 김성훈 올댓송도 대표] “(주민들은) 다들 불안해하죠. 엄청 불안해 하고. 인천시가 안이하게 대처하면 안되는게 M버스 2개 갖고 오는 거 되게 어려워요. 어렵게 주민들이 발 벗고 나서서 이렇게 뭔가 가도록 해놨더니 이게 또 없어져서 또 이걸 막아야 하는 상황(이에요).”

폐선 결정권을 쥐고 있는 국토교통부는 “인천시가 대책을 강구하고 있고, 결과에 따라 폐선 유무를 결정하겠다”며 인천시에 책임을 넘겼습니다.

[인터뷰 –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 관계자] “일단 인천시의 대책에 따라서 (폐선 결정 유무) 액션에 들어가야 되 겠죠. 이것저것 아마 인천시에서 노선을 지금 어떻게 할 지 고민중에 있는 걸로 알고 있어요. 저희가 지금 출범한 지가 얼마 안됐고,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대해 적극 이제 검토를 할 겁니다.”

반면 인천시는 대책은 강구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대안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시는 대체사업자 모집 등 6~7가지 대책을 검토 중이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입니다.

특히 시는 적자 보전을 위한 재정 지원은 광역버스인 만큼 국토부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시 관계자는 “현재 형평성과 막대한 재정 부담 등을 이유로 재정 보조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재정 지원 없이는 대책 마련이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선 폐지가 불과 10여 일 남았지만 두 기관은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만 보일 뿐 여전히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당장 출퇴근 수단이 사라질 위기에 놓인 시민들의 불안만 커지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항 신 국제여객부두 운영사 선정 유찰…연내 개장 불투명?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항만공사와 항만업계가 올 연말 개장 예정인 신 국제여객부두 운영사 선정 방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