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안양 병원에서 홍역 확진 2명 추가…감염자 모두 23명으로 늘어
<자료사진= 경인방송 DB>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합니다.

안양 병원에서 홍역 확진 2명 추가…감염자 모두 23명으로 늘어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홍역 환자가 집단 발병한 경기도 안양의 모 대학병원에서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경기도는 오늘(6일) “어제 안양 A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기사와 실습을 나온 의대생 등 홍역 감염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병원에서 발생한 홍역 감염자는 모두 23명으로 늘었습니다.

감염자 가운제 21명은 이 병원의 의사와 간호사, 직원, 의대생 등 병원관계자이고, 나머지 2명은 입원했던 환자입니다.

도 보건 당국은 홍역 감염자들과 접촉한 4천여명에 대한 감시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홍역 감염 경로를 밝히기 위한 역학조사도 진행 중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도심 속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 22일 개장’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모레(22일)부터 도심 속의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이 본격 개장을 합니다. 조합놀이대와 워터드롭, 워터샤워 등이 설치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