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부평구, 문체부 2019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조성 공모사업 선정
부평구청 전경.<사진=부평구>

부평구, 문체부 2019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조성 공모사업 선정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부평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한 ‘2019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구는 ‘지역거점형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유치로 국비 48억원을 포함해 96억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됐습니다.

매년 10억원의 운영비도 4년간 지원받게 됩니다.

콘텐츠기업 육성센터는 부평산업단지 내 테크시티에 기업 입주시설과 지원시설 등을 갖추게 됩니다.

육성센터는 부평 지역경제를 주도할 글로벌 스타 기업 육성과 문화 콘텐츠 전문가 배출 및 지역 밀착형 문화 콘텐츠 생태계를 주도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특화콘텐츠 전문 인력 아카데미 운영과 창업기업이 강소기업이 되도록 성장을 지원하고 100억원 규모의 콘텐츠기업 육성 펀드 조성 등 콘텐츠 분야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업들을 세밀하게 추진합니다.

이번 콘텐츠센터는 구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역의 산업구조를 재편해 부평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전략으로 추진해온 결과입니다.

콘텐츠센터는 도시발전을 이끌었던 부평산단이 경쟁력을 잃고 수출역군이었던 제조업은 기술 평준화와 상대적으로 저렴한 노동력을 앞세운 인근 아시아권역의 국가들로부터 추격당하고 있는 위기 타개책 중의 하나입니다.

이를 통해 경쟁력이 약화된 기존 지역산업을 부가가치가 높은 지식기반 콘텐츠산업으로 체질 개선을 추진한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가 부평산단을 수도권과 가까운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청년들이 일할 수 있는 곳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의지로 “청년 친화형 선도 산단”으로 지정한 것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콘텐츠센터를 유치함에 따라 부평산단의 산업 재편과 창업 및 청년 등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 인천시, 인천테크노파크, 산업단지공단 등과 긴밀하게 협업하면서 콘텐츠센터가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항 신 국제여객부두 운영사 선정 유찰…연내 개장 불투명?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항만공사와 항만업계가 올 연말 개장 예정인 신 국제여객부두 운영사 선정 방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