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미국 체류중 폐질환으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미국 체류중 폐질환으로”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오늘(8일) 새벽 미국에서 숙환으로 별세했습니다.

조 회장은 지병 치료를 위해 미국에 체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신일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조양호 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건 오늘 오전 9시쯤입니다.

대한항공은 조 회장이 오늘 새벽 0시 16분 미국 LA의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원태,조현아, 조현민 등 자녀들은 조 회장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올해 70살인 조 회장은 지난해 12월부터 미국 현지에 머무르며 폐질환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폐질환으로 수술을 받아 완쾌했다가 최근 지병이 다시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한항공은 현재 장례 등의 일정을 조율 중이며, 운구는 최소 나흘에서 1주일 정도 소요될 예정입니다.

조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1949년 인천에서 태어났습니다.

인하대 공업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인하대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도 받았습니다.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92년 사장에 오른 뒤 1996년 한진그룹 부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 자리에 오르며 선친에 이어 그룹 경영을 주도했습니다.

인천 경제계는 물론 인하대학교와 인천대병원 등을 주축으로 인천의 의료계, 교육계 발전에도 큰 공을 세웠다는 평가입니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에서 물러났고, 앞서 조현아, 조현민 두 딸과 부인의 갑질논란으로 시련을 겪어왔습니다.

경제계는 경영권 승계 논의 전에 조 회장이 별세하면서 한진그룹과 지주사 내부의 혼란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인천항 신 국제여객부두 운영사 선정 유찰…연내 개장 불투명?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항만공사와 항만업계가 올 연말 개장 예정인 신 국제여객부두 운영사 선정 방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