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내년 개발제한구역 생활환경 개선에 국비 550억 신청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내년 개발제한구역 생활환경 개선에 국비 550억 신청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는 도내 19개 시·군에서 접수된 2020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신청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비신청액은 총 71건 550억원 규모입니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지정으로 불편을 겪는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과 여가 공간 조성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도내 19개 시·군이 국비를 신청한 사업은 도로, 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생활 편익사업(45건 418억원), 누리길, 여가 녹지 등 복지문화를 향상하는 환경문화사업(16건 123억원), 구역 내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학자금, 전기료 등을 지원하는 생활비용보조사업(2천600만원) 등입니다.

제출된 사업은 경기도가 서면과 현장평가를 한 후 주민지원사업 지원기준에 따라 우선순위를 부여했습니다.

시·군 재정자립도에 따라 70∼90%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사업선정은 9월 말에 확정됩니다.

hjs@ifm.kr

Check Also

도심 속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 22일 개장’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모레(22일)부터 도심 속의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이 본격 개장을 합니다. 조합놀이대와 워터드롭, 워터샤워 등이 설치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