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외래 벼품종 대체 국내육성 벼 36%→51% 확대
9일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이 도청 브리핑룸에서 외래 벼 품종 대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 외래 벼품종 대체 국내육성 벼 36%→51% 확대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경기미의 안정적 생산과 브랜드 가치 향상을 해 국내육성 벼 재배를 확대합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오늘(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021년까지 국내에서 육성한 벼 품종 재배율을 36%에서 최대 51%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장은 “경기미가 가지는 상징성과 대표성을 볼 때 이제는 국내 육성 고품질 품종인 참드림, 맛드림, 해들, 알찬미 등으로 대체해 종자주권을 강화할 시기”라고 강조했습니다.

도는 이 계획에 따라 오는 2021년까지 국산 품종 벼 재배면적을 현재 6천620ha에서 8천500ha로 10.9% 이상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도내 쌀 재배 면적은 모두 7만 8천12ha이며, 이 중 64%는 외래 품종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기획-①]장애인 소외.차별 철폐 현실은(?)..재난 분야는 여전히 ‘예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내일(20일)은 장애인의 날이 제정된 지 39년이 되는 날입니다. 매년 이 맘때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