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 개발 전면 보류…”사업성 낮다”
용인시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용인시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 개발 전면 보류…”사업성 낮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마평동 종합운동장 부지에 공영터미널을 이전해 복합단지로 개발하려는 용인도시공사의 계획을 전면 보류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용인도시공사가 지난 3월 시에 제출한 ‘종합운동장 개발사업 사업화 방안 용역’ 결과 사업 타당성이 현저히 낮게 나온데 따른 조치입니다.

관련 용역에선 종합운동장부지에 터미널을 이전해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안과 종합운동장 부지와 터미널 부지를 동시에 개발해 터미널 이전 부지를 지식산업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이 검토됐습니다.

하지만, 두 방안 모두 시가 대체시설과 기반시설 추가 설치를 위해 투입해야 하는 재원이 최소 609억여원 이상인데 반해 사업성은 이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공영터미널 입지 역시 현재 부지에 재건축하는 방안이나 종합운동장 부지로 이전하는 방안 중 어느 곳이 더 적합한 지 우위 판단이 불분명하고 당초 목적인 구도심 활성화 실현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 8월 낙후된 처인구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용인도시공사에 ‘종합운동장과 용인터미널 등에 대한 활용방안’검토를 요청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용역 결과, 시의 재정여건을 살펴 장기적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종합운동장 사업화 방안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2019년 4월 19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 뉴스 [경기 뉴스] ■”성매매.사채 전화번호 뿌리 뽑는다”…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