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시민 의견 겸허히 수용”…이재준 고양시장, 관사 입주계획 자진 취소
고양시청<사진=연합뉴스>

“시민 의견 겸허히 수용”…이재준 고양시장, 관사 입주계획 자진 취소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수억 원대의 예산을 세워 새 시장 관사 확보를 추진해 논란이 됐던 경기도 고양시가 결국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시는 우려를 표하는 시민의 목소리에 따라 이재준 시장 관사 임차보증금 등 예결위에 상정된 예산을 철회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시는 지난 5일 고양시의회 임시회에서 이재준 고양시장 관사의 전세금과 관리비 등을 요청했습니다.

현재 이 시장이 임차해 장모와 같이 사는 단독주택이 SNS를 통해 주소지가 노출되면서 시위와 항의성 방문으로 인근 주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긴급한 공적 업무를 즉각 처리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이유였습니다.

고양시에는 1984년 지상1층 단독주택으로 신축된 시장 관사가 있었지만, 전 시장들에 의해 현재는 어린이집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소요예산은 임차보증금, 인테리어 비용, 이사비용, 부동산 중개수수료 등 총 5억4천여만 원.

하지만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시대 역행한 처사’라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대부분의 기초자치단체장은 자신이 거주하는 곳에서 출마하기 때문에, 당선 후 자택에서 출·퇴근을 하며 업무를 보고 있어 관사를 다른 용도로 활용하거나 매각하기 때문입니다.

이 시장은 논란이 커지자 보도자료 등을 통해 “우려를 표하는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관사 추진을 중단하고, 관련 예산을 시민을 위한 정책에 쓰일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몸을 낮췄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도심 속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 22일 개장’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모레(22일)부터 도심 속의 ‘오산시청 어린이물놀이장’이 본격 개장을 합니다. 조합놀이대와 워터드롭, 워터샤워 등이 설치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