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옹진군, 덕적면 서포보건진료소 4년 만에 다시 문 연다
옹진군청 청사 전경<옹진군청 제공>

옹진군, 덕적면 서포보건진료소 4년 만에 다시 문 연다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서포보건진료소가 2016년 진료 중단 이후 4년 만에 다시 문을 열고, 의료서비스를 강화합니다.

2005년 개소한 서포보건진료소는 인력 수급 문제로 2016년부터 진료가 중단되었으나 지역 주민의 간절한 요구에 따라 인력을 확보하고 진료실, 대기실, 직원관사 등의 시설을 보수해 다시 문을 열게 됐습니다.

이번 서포보건진료소의 개소로 지역 주민 뿐 아니라 피서철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에게 신속하고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안상복 옹진군 보건소장은 “서포보건진료소 운영 정상화로 무의도서에 설치된 11개 보건진료소가 정상 진료를 하게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옹진군 공공의료발전과 주민건강 증진을 위해서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대학교

인천대·평화도시넷 ‘평화도시 인천 조성 위한 연구 및 사업협약’ 체결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대학교 통일통합연구원은 어제(18일)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와 ‘한반도의 평화와 협력을 위한 연구 및 사업 협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