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박유천 “마약한 적 없어”…경찰 “자진 출석한다면 입장 듣겠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의 공범으로 입길에 오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박유천 “마약한 적 없어”…경찰 “자진 출석한다면 입장 듣겠다”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으로 소문 난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가 오늘(10일) 오후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자진 출석한다면 입장을 들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오늘 박 씨의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황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연예인이 누군인지 밝힌 적 없고, 확인해 줄 수도 없다”며 “해당 연예인의 소속사에 연락을 취한 적도 없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경찰은 “박유천 씨가 자진 출석한다면 일정을 조율해 그 입장을 들어 볼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박 씨는 기자회견에서 “나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며 황 씨 사건과 선을 그었습니다.

박 씨는 황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으로 지목되는 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경찰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마약 혐의로 구속된 황 씨의 전 남자친구인 박 씨의 마약 연루설은 황 씨가 투약 경위에 대해 “연예인 지인 A씨가 권유해서 하게 됐다”고 진술하면서 불거졌습니다.

경찰은 황 씨의 주장에 따라 연예인 A 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기획-①]장애인 소외.차별 철폐 현실은(?)..재난 분야는 여전히 ‘예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내일(20일)은 장애인의 날이 제정된 지 39년이 되는 날입니다. 매년 이 맘때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