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천ㆍ경기 거리 곳곳 태극기 물결, 기념행사 다채
오늘(11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제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만세삼창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천ㆍ경기 거리 곳곳 태극기 물결, 기념행사 다채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오늘(11일) 인천과 경기도에서 이를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100년 후 후손들이 전하는 감사의 목소리를, 한웅희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현장음]  “3.1운동 만세! 대한민국 임시정부 만세!”

인천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독립유공자 후손과 유족, 학생, 군인 등 1천300여 명이 모였습니다.

하얀 저고리에 검은 치마를 입은 학생들을 비롯해 참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외쳤습니다.

인천의 유일한 생존 독립운동가인 박찬규 선생을 포함해 각계각층의 시민들은 “애국지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며 영상을 통해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독립유공자의 후손인 조은영 시인의 헌시 ‘할아버지의 흙냄새’ 낭독도 이뤄졌습니다.

군악대의 독립군가 합창과 부평구립소년소녀합창단의 아리랑이 울려 퍼지자 객석에선 큰 함성이 쏟아졌습니다.

[현장음 – 부평구립소년소녀합창단 아리랑 공연]

박남춘 인천시장은 기념사에서 “100년 전 오늘 대한민국이 시작됐다”며 “임시정부의 헌장처럼, 국민이 이 땅에 주인이라고 하는 주권재민의 정신을 확대하고 실천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경기도 역시 다양한 기념행사를 열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파주 임진각에서는 ‘100년의 역사에서 천년의 미래로’라는 타이틀로 기념식을 열고 평화선언서와 희망선언서 낭독이 이뤄졌습니다.

광복회 회원과 학생 등 1천여 명은 임진각 역부터 평화누리공원까지 1km 구간을 태극기를 흔들며 걷는 거리 퍼포먼스를 펼쳤습니다.

대한민국 국호의 뿌리이자 우리 민족사의 큰 전환점이 된 임시정부 수립.

100년 뒤 그 뜻을 기리는 자리는 감동과 희망을 다지는 큰 울림으로 이어졌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시교육청, 학교·마을 공간혁신 방안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 성료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마을교육공동체의 관점에서 학교와 마을의 공간 혁신 방안을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을 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