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도내 상조업체 8곳 전수조사…”위법 적발 시 형사고발 조치”
11일 임종철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생활적폐 청산.공정경기 특별위원회와 실무추진단' 구성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조유송 기자>

경기도, 도내 상조업체 8곳 전수조사…”위법 적발 시 형사고발 조치”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가 내일(16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도내 등록 상조업체 8곳을 전수조사합니다.

이번 조사는 올해부터 상조업 등록을 위한 자본금 요건이 기존 3억원에서 15억원으로 늘면서 상조업체 재무건전성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 섭니다.

실제 경기도에서는 올 들어 재무건전성이 좋지 않거나 자본금 규모가 열악한 5개 업체가 폐업하고 2개 업체가 직권 말소됐습니다.

이에 따라 도는 각 업체의 자본금 유지 여부와 자산·부채 현황, 선수금 부당 유용사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입니다.

위법사실이 적발되면 형사고발과 등록취소, 영업정지 등의 조치를 내리게 됩니다.

hsm@ifm.kr

Check Also

[기획-①]장애인 소외.차별 철폐 현실은(?)..재난 분야는 여전히 ‘예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내일(20일)은 장애인의 날이 제정된 지 39년이 되는 날입니다. 매년 이 맘때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