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다시 찾아온 4월…”기억해 사랑해”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리고 있는 안산 화랑유원지의 모습.

다시 찾아온 4월…”기억해 사랑해”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16일)은 세월호 참사 5주기입니다.

오늘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기리는 행사들이 진행됐는데요, 세월호와 같은 참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다짐들이 함께 했습니다.

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장음/ 사이렌]

4월 16일 오후 3시.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사이렌 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제주도로 가던 세월호가 바다로 가라앉던 그 날, 304명이 희생된 지 5년이 된 날입니다.

261명의 단원고 학생과 교사들이 참사를 당한 안산시에서는 이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기억식이 진행됐습니다.

자리에 함께한 시민들은 희생된 아이들 생각에 먹먹해진 마음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주범을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장훈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우리 아이를 304명의 국민을 죽인 살인자들을 처벌해야한다. 6주기, 7주기 전에 이들을 모두 잡아 처벌할 수 있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달라”

다시는 이 같은 참사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희생된 이들을 기억해야한다는 시민들의 바람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안산시민 김호영 씨]

“세월호 참사에 대한 부분은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픔도 같이 공감해줄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인터뷰/ 단원고 3학년 정유준 군]

“인터넷 같은 데 보면 ‘이제 잊어라’, ‘적당히 해라’ 이런 게 많잖아요. 이 날이라도 제대로 다들 그걸 안해주시니까 속상한 거죠”

앞서 오늘 오전 단원고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준비한 추모행사 ‘다시 봄, 희망을 품다’가 진행돼 희생자들을 기리고 희망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2019년 6월 26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현실성 부족 논란’…버스 운행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