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중구, 인천·영종대교 통행료 22억 넘게 지원
중구청 전경사진

중구, 인천·영종대교 통행료 22억 넘게 지원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가 지난해 인천·영종대교를 이용하는 영종·용유지역 주민들에게 통행료의 약 20%인 22억7천600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는 지난 2013년부터 영종·용유지역 주민의 이동권 보장과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해 연간 주민 이용 고속도로 통행료의 20%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영종·용유지역 주민의 경우 1일 왕복 1회에 한해 북인천 IC 통행료 6천400원 전액 또는 인천대교 통행료의 87%(7천400원)를 지원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13억3천900만원이었던 중구의 통행료 분담금은 6년 새 연간 22억7천600만원으로 증가했습니다.

이는 영종국제도시 대단지 아파트 조성과 더불어 매년 가파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여서 구의 부담은 가중될 전망입니다.

또한 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있는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 지원과 제3연륙교 통행료 무료화 등 주민의 이동권에 대한 주민들의 요청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홍인성 구청장은 “영종국제도시 주민의 이동권은 마땅히 누려야 하는 기본권인 만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통행료 인하와 지원을 늘릴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교통공사,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에 ‘안심 아트미러’ 설치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교통공사는 어제(25일) 남동구청과 남동경찰서와 함께 인천도시철도 1호선 예술회관역 에스컬레이터 벽면 3개소에 ‘안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