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 가정.검단.영종 학교 신설 중투심 열려…승인 여부 ‘촉각’
인천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 가정.검단.영종 학교 신설 중투심 열려…승인 여부 ‘촉각’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인천 가정공공주택지구와 검단 신도시, 영종하늘도시의 학교 신설 여부를 결정할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오늘(17일) 경북 경주에서 열렸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학교 5곳을 신설하는 계획을 제출했는데, 과밀학급 문제를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신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김경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시 교육청이 제출한 학교 신설안은 초등학교 1곳과 중학교 2곳, 고등학교 2곳입니다.

오는 2022년 3월까지 신설돼야하는 5곳의 학교 사업비는 1천833억 원 규모.

곳곳에서 신도시가 생겨나는 인천 지역 특성상 학교 신설이 무산되면 학교 대란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가정공공주택지구에는 2023년까지 아파트 1만가구와 오피스텔 1천여가구가 들어설 예정입니다.

시 교육청이 제출한 가칭 루원중은 31개 학급 규모인데, 신설이 무산되면 인근에 있는 가현중과 신현중, 신현여중 등의 학급당 인원이 50명을 넘어서 초과밀학급이 탄생하게 됩니다.

검단신도시의 사정도 다르지 않습니다.

55개 학급 규모의 검단 5초와 43개 학급 규모의 검단 1고 신설계획이 제출됐는데, 검단5초 주변으로 4천800여가구의 아파트 분양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만약, 검단 5초가 예정되로 개교하지 못하면 인근 검단4초의 과밀화는 물론 학생들이 왕복 10차로의 원당대로를 건너서 통학해야 합니다.

영종하늘도시도 2022년까지 1만여가구가 신규로 입주할 예정으로, 가칭 하늘1중과 하늘5고가 신설되지 않으면 주택사업 승인을 준비중인 이 지역 6개 블록의 아파트 개발사업도 지연될 가능성이 큽니다.

시 교육청이 학교신설 타당성과 필요성을 무엇보다 강조하고 있는 이윱니다.

교육부 중투심 위원들은 분양이 완료되지 않은 가정지구에 대해서는 학교 신설 필요성 여부를, 영종하늘도시는 분산배치 가능여부를 중점 질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천지역의 교육 현안으로 떠오른 학교 신설. 승인 여부는 이르면 이 달 중 최종 결정됩니다.

경인방송 김경희입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인천시교육청, 학교·마을 공간혁신 방안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 성료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마을교육공동체의 관점에서 학교와 마을의 공간 혁신 방안을 찾는 ‘2019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을 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