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시내버스 노조와 임금 8.1% 인상 합의…”버스파업 없다”
14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시청에서 열린 '시내버스 노·정 상생 협약서 체결식'에서 김성태 전국자동차노련 인천지역노동조합 위원장과 협약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 시내버스 노조와 임금 8.1% 인상 합의…”버스파업 없다”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가 시내버스 노조와 극적 합의를 이뤄내면서 버스대란 우려가 해소됐습니다.

시는 오늘(14일) 시청에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인천지역노동조합과 ‘시내버스 노정 임금인상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노정 합의에 따라 시는 올해 시내버스 운수종사자 임금을 8.1% 인상하고, 노조는 파업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시는 또 내년에는 현재 임금의 7.7%, 2021년에는 4.27%를 올려 3년에 걸쳐 총 20% 가량을 인상한다는 방침입니다.

인천 시내버스 기사들의 현재 평균 임금은 월 354만2천 원으로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는 6개 특ㆍ광역시 중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버스 운수종사자의 복리와 처우 개선이 노동자의 권익뿐 아니라,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제라는 인식을 갖고 시가 적극적으로 협상·중재에 나섰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해 말부터 운수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해 임금 인상 계획을 미리 세워 놓고 있었다”며 추가 예산이 필요한 부분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노정은 이 외에도 기존 61세였던 버스 기사의 정년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도시공사 5년 연속 흑자 기록…박인서 사장 “시민 신뢰와 지지 받는 인천 대표 공기업 될 것”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도시공사가 2003년 출범 이후 총 사업비 116조 원 규모의 자체·출자사업을 추진한 결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