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물동량 증가세 감소 비상대책회의 개최
인천항만공사는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컨테이너 선사와 대리점이 참가한 가운데 인천항 물동량 증가세 감소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물동량 증가세 감소 비상대책회의 개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오늘(17일)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컨테이너 선사와 대리점이 참가한 가운데 인천항 물동량 증가세 감소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참석자들은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세 감소원인 분석결과를 공유하고 이를 타개할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또한 최근 미중 통상협상 결렬과 국내 경기침체가 현 상황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데 공감하고 부정적 외부시장 환경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협조관계를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공동 대응방안으로 합동 화물유치반을 구성하고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함께 추진할 예정입니다.

공사는 간담회를 시작으로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창출을 위해 물류업계 등과도 간담회를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올해 인천항이 놓여 있는 상황이 녹록치 않다”며 “업계의 의견을 경청하고 함께 해결방안을 고민함으로써 현재의 위기를 기회삼아 인천항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동구, ‘화도진축제’ 활성화 방안 주민의견 수렴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동구는 다음 달 30일까지 온라인 정책토론방에서 ‘화도진축제’ 활성화 방안을 위해 주민의 다양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