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항만공사, 남항 석탄부두 불법 수출 폐기물 1만톤 처리 완료
인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5-17, 수정일 : 2019-05-17
Print Friendly and PDF
인천항만공사가 아암물류2단지 및 남항 석탄부두 인근에 야적돼있던 불법 수출 폐기물 약 1만톤의 처리를 완료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항만공사가 아암물류2단지 및 남항 석탄부두 인근에 야적돼있던 불법 수출 폐기물 약 1만톤의 처리를 완료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해당 폐기물은 지난해 하반기 인천항을 통해 베트남 등으로 불법 수출하려다 적발된 것으로 재활용이 불가능한 비닐, 플라스틱, 폐어구 등이 대부분입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지난해 불법폐기물 야적 현장을 적발한 뒤 즉시 해당 부지 임대업체 A사와 B사에 폐기물 반출 명령 및 계약해지를 통보하고 부지 원상회복을 추진해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A사와 계약을 맺고 폐기물을 반입한 화주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폐기물 처리 조치 명령에 불복해 행정심판을 제기하는 등 업체들의 반발로 반출이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공사는 지자체와 임대업체의 협조를 이끌어 내 아암물류2단지 8천톤, 남항 석탄부두 2천톤의 불법 폐기물을 각각 3월말과 5월초 전량 반출 완료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항만부지내 불법 폐기물 반입이 재발하지 않도록 임대업체의 환경관리 책임을 강화토록 관련 규정을 개선하고, 사용실태 점검과 공인 토양 환경평가기관을 통한 부지 오염여부 확인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