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e음’ 신청 폭주…미발행 지역 상인들 도입 촉구
'인천사랑 전자상품권(인천e음)'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e음’ 신청 폭주…미발행 지역 상인들 도입 촉구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 지역화폐 ‘인천e음’이 발행 1년 만에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대 10%에 달하는 높은 캐시백에 카드 신청이 몰리면서 최근에는 배송이 지연되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 상인들은 각 군ㆍ구가 당장 ‘인천e음’을 도입해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e음카드’는 모바일 앱을 설치해 금액을 충전하면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천지역 내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소비자는 결제액의 6%를 캐시백으로 돌려받습니다.

지난해 6월 인천시가 역외소비를 줄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발행한 모바일 기반의 카드형 화폐입니다.

발행 초반 이용률은 부진했지만, 지난 달부터 가입자가 폭증하기 시작했습니다.

최근 서구에서 출시된 ‘서로e음’이 10%의 높은 캐시백을 제공하면서 관심이 커진 겁니다.

서구는 기존 ‘인천e음’에 서구 내에서 사용할 경우 4%를 더 지원해 총 10%의 캐시백을 제공합니다.

높은 캐시백에 대한 호응과 더불어 카드 신청이 폭주하면서 최근에는 4천 명이 넘는 대기자와 함께 배송이 지연되는 상황까지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하루 평균 1천300여 명이던 ‘인천e음카드’ 가입자는 이달 들어 4천800명으로 3.5배나 늘었습니다.

누적 가입자도 12만 명을 넘기면서, 카드 충전액만 총 100억 원에 달합니다.

지역화폐가 대박 조짐을 보이자 연수구 등 다른 지자체들도 사업 시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발행 계획이 없는 부평구와 중구 등 5개 군ㆍ구 상인들은 도입을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해당 지역 상인들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단체장들이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며 “당장 지역 전자화폐 발행계획을 세우라”고 촉구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2019 지방의회 의정대상’ 수상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이 오늘(26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의정대상‧지방자치행정대상 시상식’에서 지방의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