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난해 174억원 들여 40만명 지원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난해 174억원 들여 40만명 지원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난해 지역내 510여곳의 사회복지시설 지원과 직접 지원을 통해 약 40만명의 저소득 시민에게 174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인천모금회는 오늘(22일) 2018년 결산자료를 공개하고 기초생계지원사업에 94억원, 교육·자립지원 사업 21억원, 주거·환경 개선사업 15억원, 심리·정서지원사업 7억원 등을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회적 돌봄 강화사업에는 17억원, 소통과 참여확대 및 문화격차해소 사업에 9억원 등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분영역별로는 장애인 지원사업이 6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지역사회 지원에 33억원, 아동·청소년 사업 27억원, 노인 20억원 등 3만7천여건의 지원사업을 벌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명환 인천모금회장은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인천시민을 위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지원하고 있지만,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며 “앞으로 기부문화가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지역의 사회복지 욕구를 적극 반영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2019 지방의회 의정대상’ 수상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이 오늘(26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의정대상‧지방자치행정대상 시상식’에서 지방의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