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옹진군, 영흥·북도 앞바다에 동죽과 바지락 종패 140톤 살포
인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5-22, 수정일 : 2019-05-22
인천시 옹진군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18일부터 21일까지 영흥수협 4개 어촌계 면허어장에 동죽 종패 약 39톤(9천4백만원 상당)을 살포했다.<옹진군청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시 옹진군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18일부터 21일까지 영흥수협 4개 어촌계 면허어장에 동죽 종패 약 39톤(9천4백만원 상당)을 살포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살포된 동죽은 전북 고창군 만돌리지선에서 맨손어업으로 채취된 것입니다.

전염병 검사 결과 특이적 질병 증상이 없는, 각장 2.5cm ~ 3cm 내외입니다.

또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바지락 종패도 살포할 계획입니다.

군은 22일부터는 이작어촌계 면허어장에 약 20톤의 바지락 살포를 시작으로 6월초에는 영흥수협 4개 어촌계(내리·선재·영암·용담) 면허어장에 약 43톤을 살포할 예정입니다.

또 북도면(모도·신시)에 인천공항 사회공헌사업 1억원으로 약 40톤을 추가 살포할 계획입니다.

옹진군 관계자는 “지역 내 어업인들 소득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고부가가치 어종을 지속적으로 방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