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금은방서 500만원어치 귀금속 훔친 10대 4명 검거
수원남부경찰서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금은방서 500만원어치 귀금속 훔친 10대 4명 검거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손님으로 가장해 귀금속을 훔친 뒤 다른 금은방에 팔아 넘기려 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오늘(23일) 특수절도 혐의로 고등학생 16살 A군 등 4명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군 등은 어제(22일) 오후 7시쯤 수원시 영통구의 한 금은방에서 물건을 살 것처럼 가장한 뒤 주인이 잠시 한눈을 판 사이 500만원 상당의 20돈짜리 금목걸이를 훔친 혐의를 받습니다.

이들은 약 2시간 뒤 훔친 목걸이를 다른 금은방에 팔려다 미성년자로 보이는 이들이 고가의 귀금속을 가진 점을 수상히 여긴 주인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이 훔친 금목걸이를 회수했다”며 “이들이 미성년자기 때문에 조만간 보호자 입회하에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Usong@ifm.kr

Check Also

경기신보, 인권친화적 경영 비전 선포

[경인방송=변승희 기자]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중시하는 인권친화적 경영 비전을 선포했습니다. 경기신보는 오늘(27일) 대회의실에서 임직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