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항만공사, 콜드체인 클러스터 조성 박차
인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5-23, 수정일 : 2019-05-23
인천항만공사와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오늘(23일) 인천 신항 배후단지 콜드체인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핵심인 냉열 공급시설 운영 사업에 기술과 업무 제휴를 협약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항만공사와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오늘(23일) 인천 신항 배후단지 콜드체인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핵심인 냉열 공급시설 운영 사업에 기술과 업무 제휴를 협약했습니다.

협약으로 양 기관은 업무 영역의 전문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콜드체인 클러스터에 입주할 냉동 창고 운영회사가 안정적으로 냉열을 공급받고 물류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콜드체인이란 냉동·냉장 기술을 활용한 저온 유통체계를 말합니다.

송도 LNG 인수기지에서는 영하 162도의 냉열이 발생하는데, 현재 이 에너지는 그대로 버려지고 있어 인천항만공사는 이를 필요한 산업에 재활용할 수 있게 국내 최초로 대규모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업무 협약으로 LNG 냉열 활용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국가스기술공사와 협력을 바탕으로 인천 신항 콜드체인 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