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공공수영장 26곳 수질 정밀검사한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사진=연합뉴스>

인천시, 공공수영장 26곳 수질 정밀검사한다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여름 물놀이철을 앞두고 공공수영장 수질 정밀검사에 나섭니다.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수영장 물은 재사용률이 높고, 미생물 증식을 막기 위해 지속적으로 염소를 투입해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발생할 위험이 있습니다.

또 현행법 상 수질 기준은 제시돼 있지만 수질 검사 주기가 규정되지 않아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수질검사를 실시하는 등 보완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대형시설인 공공 실내수영장 26곳을 대상으로 소독방법에 따른 수질특성을 정밀 조사해 이용객에게 안전한 물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2019년 6월18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 뉴스 [인천소식]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명백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