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경찰 "어린이 통학버스 등록 차량 전수 조사"...미등록 차량 사각지대 여전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5-24, 수정일 : 2019-05-24
인천지방경찰청이 송도 축구클럽 사망 사고와 관련해 유관기관과 함께 어린이 통학버스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경찰은 송도 축구클럽 차량 사고와 관련해 인천지역에 등록된 어린이 통학버스에 대한 전수 조사 등 후속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통학버스 미등록 차량과 등록 대상에 속하지 않는 통학차량은 실태 조사 외에 여전히 뚜렷한 대책이 없는 실정입니다.


어린이 통학차량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국회 차원의 제도 개선과 함께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지방경찰청은 오늘 인천시와 교육청 등 26개 유관기관과 함께 어린이 통학버스 긴급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송도 축구클럽 차량 사고와 관련해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립니다.


[인터뷰/박승준 인천경찰청 교통안전계장]

 "시, 교육청, 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등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길 부탁드리고요. 어려운 상황인 것은 잘 알고 있지만 학원연합회, 유치원, 태권도 협회 등도 협조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겠습니다."


경찰은 우선 어린이 통학버스 등록차량 6천400여 대에 대한 전수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조사 범위는 법규 위반행위와 동승자 탑승 여부, 운전자 교육 실시 등 운영실태 전반입니다.


지난 20일부터 사흘간 어린이 통학버스 법규 위반행위를 단속한 결과 전체 54건 중 안전띠 미착용이 17건으로 가장 많은데 따른 조치입니다.


이번 단속에서 신고필증을 갖추고 있지 않거나 아예 비치 의무를 모르는 운전자도 상당수였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시급성을 감안해 각 구별로 대상 차량을 특정 장소에 모아 점검하는 방식을 제안했습니다.


또 문제가 없거나 문제를 시정한 학원 명단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선결해야할 과제는 많습니다.


전수 조사를 위해선 시청과 교육청, 각 구청 뿐만 아니라 일선 학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합니다.


조사 시기를 특정하지 못한 것과 통학버스 미등록차량과 등록 대상에 속하지 않는 차량에 대한 대책이 사실상 없는 것도 문젭니다.


미등록차량은 단속에 적발된 후에야 확인이 가능하고, 축구교실 등의 통학차량은 아예 현황 파악조차 안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행법상 일일이 조사를 하고 추적 단속하는 방안 외엔 별다른 방법이 없다는 겁니다.


최근 3년간 인천지역 어린이 통학버스 교통사고는 124건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34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선 유관기관의 적극적 협조와 더불어 국회 차원의 제도 개선이 절실한 이윱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