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고양 토당동·시흥 포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고양 토당동·시흥 포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가 오는 30일로 지정기간이 끝나는 고양시 토당, 주교, 대장, 내곡동 등 4개동(2.09㎢)과 시흥시 포동, 정왕동 등 2개동(3.91㎢)을 향후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6개 동은 오는 2021년 5월 30일까지 토지거래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부동산 투기가 성행하거나 성행할 우려가 있는 지역에 땅 투기를 방지하기 위해 설정하는 구역으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토지 용도별로 일정 규모 이상의 토지거래는 시 · 군 ·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도 관계자는 “해당 지역은 각각 대곡역세권 개발사업계획과 시가화예정지역 등을 이유로 해당 시군에서 재지정을 요청한 곳”이라며 “지정 지역에 대해 거래동향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토지시장의 안정화를 도모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신보, 인권친화적 경영 비전 선포

[경인방송=변승희 기자]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중시하는 인권친화적 경영 비전을 선포했습니다. 경기신보는 오늘(27일) 대회의실에서 임직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