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30억 원 이상 관급 건설공사 대상 ‘시민감리단’ 운영
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30억 원 이상 관급 건설공사 대상 ‘시민감리단’ 운영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시민들이 직접 공사현장을 찾아가 부실 설계와 시공 등을 적발하는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이 오는 7월 공식 출범합니다.

경기도는 도와 도 소속기관에서 발주하는 30억 원 이상의 모든 건설공사에 시민감리단을 투입해 공정한 건설 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은 건설 부조리 근절과 부실 설계, 시공 방지 등을 위해 경기도가 처음으로 도입하는 제도입니다.

대상은 경기도와 도 소속기관에서 발주하는 관급 건설공사.

전체 공사비가 30억 원 이상일 때 의무적으로 운영되며, 이외의 건설공사는 도지사와 시민감리단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운영됩니다.

도는 현재 진행 중이거나 올해 발주 예정인 70여건의 공사현장에서 시민감리단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시민감리단은 건설 분야 전문자격이 있거나 민간 감리 경력 5년 이상인 시민 등으로 구성되며 건축, 도로·교량, 상하수도, 하천 등 4개 분야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재해 예방, 품질·안전관리 등의 감리 활동을 하게 됩니다.

감리 중 위법하거나 부당한 사항을 발견 시 시정조치와 관련자 처분 등을 할 수 있는 실질적인 권한도 부여했습니다.

도는 올해 20명을 위촉해 시민감리단을 운영할 계획이며, 임기는 2년으로 1회 연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앞서 도는 지난 1월 조재훈 도의회 건설교통위원장의 발의로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제도적 근거를 마련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2019년 6월 26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현실성 부족 논란’…버스 운행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