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항만공사, 한국국제해운대리점협회 초청 `인천항 물류환경` 소개
인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5-30, 수정일 : 2019-05-30
한국국제해운대리점협회 소속 회원사 관계자들이 인천신항을 견학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인천항만공사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항만공사는 어제(29일) 한국국제해운대리점협회(ISAAK) 소속 선사 및 해운대리점 관계자들을 초청해 인천항 물류환경에 대해 소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국제해운대리점협회는 국적·외국적 선사의 해운업을 대행하는 국내 대리점과 에이전시 16개사를 포함해 총 126개 선사의 대리점을 회원사로 둔 사단법인입니다.

이번 방문은 국내 2위 컨테이너처리 항만이자 지속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는 인천항 현장을 직접 방문해보고 싶다는 협회 및 소속 회원사들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습니다.

인천항의 과거 역사를 품고 있는 갑문을 시작으로 현재를 상징하는 인천신항 컨테이너터미널까지 인천항의 과거와 현재를 두루 둘러보는 일정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컨테이너터미널에서 화물 컨테이너 양하 및 하역현장을 지켜보고 인천항 싱글윈도우를 통한 화물 정보시스템 시연 등을 통해 인천항의 최신 물류환경을 경험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방문을 통해 선사 및 대리점이 인천항에 대한 이해를 높여 향후 항로 개설 및 물동량 유치 마케팅에서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실제 서비스를 운영하고 기획하는 선사 및 대리점 담당자들이 인천항을 좀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도록 홍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