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피해자 현지 방문 교통비 등 지원…”수색·구조팀 파견도 검토”
30일 오후 이재명 지사가 헝가리 유람선 사고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피해자 현지 방문 교통비 등 지원…”수색·구조팀 파견도 검토”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 “피해자 가족을 일대일로 지원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30일) 오후 경기도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긴급대책회의에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해 정말 가슴이 아프다”며 “피해상황을 최대한 빨리 정확하게 파악하고 피해자 가족에게 필요한 것이 있으면 가능한 일대 일로 지원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도는 행정1부지사를 반장으로 사고대책반을 마련하고, 정부 대책에 따른 사고수습 지원과 가족 지원 등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도는 피해자 가족이 원할 경우 현지 방문을 위한 교통편 등 경비를 지원하고, 소방재난본부 주관으로 현지에 구조·수색팀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한편 경기도에 따르면 사고 선박에는 5명(안양2명, 군포 1명, 용인 1명, 광명 1명)의 경기도민이 탑승했으며, 이 가운데 군포시 거주자는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2019년 6월 26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 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현실성 부족 논란’…버스 운행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