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헝가리 유람선 침몰, 인천ㆍ경기 최소 10명 승선..."구조 여부 파악 중"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5-30, 수정일 : 2019-05-30
30일(현지시간)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주변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헝가리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인천시민과 경기도민 최소 10명이 승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구조 여부를 파악하는 한편, 탑승자 가족들의 현장 방문을 지원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지시각 어제(29일) 오후 9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33명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했습니다.


유람선에는 패키지여행을 떠난 관광객 30명과 인솔자 1명, 현지 한국인 가이드 2명,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 등 35명이 탑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당 여행사에 따르면, 유람선 야경 투어를 하던 중 대형 크루즈선이 배의 후미를 충돌해 침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까지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7명이 구조됐고, 사망자는 7명, 실종자는 19명에 달합니다.


이중 인천시민 5명, 경기도민은 최소 5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시와 경기도에 따르면, 인천 미추홀구 4명과 계양구 1명, 경기 안양시 2명과 군포ㆍ용인ㆍ광명시 각 1명 등 최소 10명이 유람선에 승선했습니다.


특히 미추홀구 4명은 최연소 승객인 6살 A양을 포함한 가족 3대가 여행을 떠났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현재 A양 가족 등 4명은 여행사가 발표한 구조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이들에 대한 구조 여부를 파악하는 한편, 전담 공무원을 배치해 탑승객 가족의 현장 방문을 돕는 등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은경 인천시 대변인]

 "현재 인천시는 탑승자 5명에 대한 생사여부를 확인 중입니다. 사고 가족이 유람선 사고 현장인 헝가리를 가고자 할 경우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 중에 있습니다."


경기도도 피해자 가족이 원할 경우 현지 방문을 위한 교통비 등을 지원하고, 현지에 구조·수색팀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한편, 해당 여행사인 '참좋은여행사'는 내일 중 가족들이 모두 현장에 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