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서구지역 '붉은 수돗물' 공포 확산 일로...인천시 "문제없다" 말만 되풀이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6-03, 수정일 : 2019-06-03
검암동 주민이 마스크를 이용해 수돗물의 이물질을 확인한 모습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인천 서구 일대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가 닷새째 지속되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수도 관로는 복구됐지만 저수조 등 물 보관시설의 오염이 해결되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지만 인천시는 정확한 원인 파악도 못한 채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 서구 일대에 붉은 색 수돗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처음 접수된 건 지난달 30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다음날 복구를 완료했다고 밝혔지만 닷새가 지난 현재,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인 '너나들이 검단+검암맘'에는 샤워기나 정수기 필터가 순식간에 검게 변했다는 목격담과 사진 등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필터를 쓰지 않는 주민들은 급한대로 물티슈와 마스크 등으로 오염 상태를 확인했고, 일부는 피부병과 복통을 호소했습니다.


[인터뷰/ 검암동 주민 이성춘 씨]



 "제일 불편한 것은 식수 문제이고, 진짜 괜찮은 건지 정확하게 발표를 안해주니까요. 싱크대 동그란 부분이 확연하게 황토색으로 변했는데도 불구하고 수도사업소 직원은 그렇게 실험하는 건 정확한게 아니라고 하니깐요."


복구가 완료됐음에도 붉은 수돗물이 계속 나오자 주민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인터뷰/ 마전동 주민 오성혜 씨]



"설명이 하나도 없는 상태에서 계속 적합하다 안심하다고 하는데 계속 나타나는 거예요. 붉은 물, 흙탕물, 검은색 이물질도 나오고요."


문제는 상수도사업본부가 정확한 원인 파악도 못한 채 '수질검사 결과 적합 판정이 나와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상수도본부는 현재 저수조를 사용하는 일부 공동주택를 대상으로 소화수를 통해 물을 빼내는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관로 복구에도 불구하고 이물질이 검출되는 건 물 보관시설이 이미 오염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섭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저수조에 이물질이 유입됐을 수 있다는 판단에 정화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이와 별도로 저수조 없이 직수관을 쓰는 빌라에서도 문제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배수지 오염 가능성도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상수도본부는 이물질이 검출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수질검사 결과만을 토대로 주민들을 안심시키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수질검사도 기간 단축을 위해 61개 항목의 정밀검사가 아닌 11개 항목의 간이 검사를 실시하는 실정입니다.


한편 주민들은 인천시의 미온적 대응에 항의하며, 피해 사례를 취합해 소송을 계획하는 등 집단 행동을 준비 중입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