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사회복지 전문인력 늘려야"...인천시 전담공무원 5년간 겨우 3명 증원
인천 / 정치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6-03, 수정일 : 2019-06-03
인천광역시 청사 전경.<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올해 인천시 사회복지 예산은 3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사회복지 예산을 다루는 전문인력은 몇 명이나 될까요?


최근 5년간 시의 사회복지 담당공무원 증원은 3명이 전부입니다.


업무과다에 따른 과로는 물론 서비스 질 하락에 대한 우려마저 나오는 이윱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인천시 사회복지 관련 예산은 3조3천억 원.


전체 예산의 33%에 달합니다.


하지만 이를 집행하는 인천시 사회복지 전담공무원은 전체 공무원의 1.1%인 45명에 불과합니다.


5년 간 관련 예산이 1조 3천억 원 가까이 늘어나는 동안 늘어난 전문인력은 고작 3명에 그쳤습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사회복지 직렬 공무원들의 과로는 물론 서비스 질 하락에 대한 우려마저 제기됩니다.


실제로 최근 3년 동안 인천시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2명이 업무 중 쓰러져 아직까지 복귀를 못하는 등 과로로 추정되는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김성준 인천시의원은 시의회 본회의에서 "사회복지 정책 전문화와 세밀화를 위해선 전담공무원 확대 배치와 인력 충원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김성준 인천시의원]



 "사회복지정책과 시민들의 욕구는 계속해서 변화하고 성장하는데 반해, 이를 계획하고 집행하는 우리 시의 사회복지전담인력과 전달체계는 아직 부족한 실정입니다."


곧 있을 시 조직개편과 관련해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자활지원과 등 사회복지 관련 부서가 3개나 신설되지만 배치될 인력이 부족하다는 게 이유입니다.


사회복지 직렬의 공무원 A씨는 "인력이 충원되더라도 대부분 신규임용자 일 것"이라며 "군ㆍ구에서 경험을 쌓은 인력들이 시에 와서 행정을 집행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복지를 추구하는 인천시. 정작 담당 공무원들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